본문 바로가기
도란도란

갑자기 열이...

by 만물의영장타조 2009. 12. 1.
반응형
일요일 근육통과 인후통 때문에 거의 하루종일 잠만 잤답니다.
그리고 나서, 어제(월) 회사 출근했더니만, 같은 사무실에서 3명이 한꺼번에 신플에 걸렸다고 하더군요.
어째 불안해하면서 오후에 병원에 살짝 갔더니만, 감기 환자가 왜 그리 많은지.. 휴우~
1시간 기다려서 진료를 받았습니다.
미열만 있다고 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하며 약을 받아왔네요.
오늘(화) 점심까지 괜찮더니만, 오후 5-6시쯤 갑자기 온몸이 추워지면서 열이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어릴때부터 감기에 걸리면 39도, 40도는 보통 올라가는 체질이어서,
일단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손 소독하고, 마스크쓰고, 타남매 접근 막고~
체온계로 재어보니, 37.9도... 어째 신플의 기준인 37.8도를 따악~ 0.1도 넘네요.
오늘 밤 자고 일어나 내일 아침에도 열이 떨어지지 않으면,
동네 병원가서 신플 검사 받아봐야겠습니다. 우웅~~~

여러분! 조심하세요!!~~~

다행히 아침에는 37도까지 열이 떨어졌네요.
동네 병원에 갔다왔는데, 목이 좀 많이 부었는데,
신플은 아닌 것 같다고 합니다. ㅋㅋ (콜록! 콜록)

끄아! 집에 오니, 타돌군이 열이 나서 누워있습니다.
저녁때부터 열이 올랐다고 하네요. 조금전 38도.. 끄응~
어제 저한테 옮은걸까요?
물로 배하고 등을 조금 칠해주고 나니, 열은 조금 내린 듯 한데...
신플은 아니어야 할텐데요..
아침에 병원으로 직행해야겠네요.

아무래도 타돌군은 신플인 듯 합니다. 아침까지 열이 그대로네요.
계속 기침을 하고... 집안이 갑자기 초비상상태가 되었네요.

타돌군도 다행히 신플은 아니라고 하네요.
요즘은 열만 나면 신플로 생각되니 원...
이것도 병인가봅니다. 흐~


p.s. 인터넷 검색해봐도 신플과 일반 감기의 증상 차이를 잘 모르겠네요. 끄응~
반응형

댓글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