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2003년, 2010년 두번의 내한공연을 가졌던 그룹 Chicago의 노래중, 아마도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Chicago의 대표곡이라 할 수 있는 노래인 'Hard to say I'm sorry'가 담긴 앨범 "Chicago 16"입니다.

음악을 취미로 삼고 있는 저를 팝의 세계로 빠져들게 만들었던 노래가 바로 'Hard to say I'm sorry'입니다. 이 노래가 나왔던 82년도에 같은 반 친구 한명이 (그 친구 이름은 아직도 기억합니다. ㅎㅎ) 미국에서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는 곡이라 소개해주었답니다. 이 노래를 몇번 듣고 나선 팝의 세계에 퐁당~ 빠져버렸다지요. ^^

이들은 76년에 'If you leave me now', 82년에 'Hard to say I'm sorry', 88년에 'Look away'로 미국 빌보드 팝 싱글 차트 1위를 3번 올랐었습니다. 그런데, 재미있게도 이 3곡의 노래는 전부 2주간만 1위를 차지했더군요.

82년, 83년 당시 'Hard to say I'm sorry'는 우리나라에서 엄청난 인기를 누렸고, 저 또한 가사를 외우며 따라부르곤 했던 기억이 납니다. 16집 앨범에는 이 노래 외에도 'Love me tomorrow'가 또한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비록 미국에서는 빌보드 싱글 차트 22위까지만 올라 큰 인기를 얻은 건 아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Hard to say I'm sorry'와 함께 상당히 자주 라디오에서 흘러 나왔습니다. 그래서, LP를 턴테이블에 올려놓을때면 'Hard to say I'm sorry'가 있는 A면을 먼저 들을지, 'Love me tomorrow'가 담긴 B면을 먼저 들을지 항상 고민하곤 했었답니다.

가사를 외운 정도를 보면 'Hard to say I'm sorry'를 더 좋아했던 것 같고, A면과 B면의 다른 수록곡들을 살펴보자니 B면의 수록곡이 훨씬 더 귀에 익숙하고 좋아했던터라 'Love me tomorrow'를 더 좋아했던 것도 같습니다. ^^;;; B면 수록곡인 'What can I say'나 'Rescue you'같은 노래는 별다른 인기는 없었지만, 개인적으로 좋아했던 곡이랍니다.

Peter Cetera의 멋진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Hard to say I'm sorry'와 'Love me tomorrow'를 들어봅니다. 참, 'Hard to say I'm sorry'는 'Get away'라는 짤막한 곡이 접속곡 형태로 노래 뒤에 따라옵니다. 전 항상 'Get away'까지 다 듣기를 원했지만, 라디오에서는 종종 잘라버리고 방송되곤 했지요. ㅎㅎ


Chicago - Hard to say I'm sorry / Get away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Chicago - Love me tomorrow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10.05.28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당첨요?!!

    피터 세트라 목소리 좋다.
    바로 이거예요...
    지난 번 콘서트는 나이들어 서글픈 공연이었드랬죠.
    나이든 피터 세트라가 불렀어도 그랬을까..

    암튼..
    이건 소스가 좋은지 유난히 더 깨끗하게 들리는듯.

  2. BlogIcon 보기다 2010.05.30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정말 좋네요.
    추억의 노래라고 해야되나요?
    딱히 연관되는 일은 아닌데 괜스레 고등학교 때 팝cd 서로 선물해주던 생각이 납니다.
    타조님께서는 항상 저에게 추억을 선물해주시네요.
    감사합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3.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5.30 0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노래 무지 들었습니다.
    시카고가 너무 좋아 앨범을 녹음도 하고 앨범을 사기도 했는데
    이제는 잊혀저 갑니다. 시간 흐름이 실감납니다~~

  4. BlogIcon 글리체 2010.05.31 1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카고 초기음악좀 찾아 들어봐야지 하면서 못듣고 있네요^^;;;

  5. 2010.07.02 0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 2011.05.15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겟 어웨이였군요ㅡ 항상 따라나오는 것이라 컨셉이라 생각했는데 보헤미안랩소디같이 웬지 겟어웨이 안들으면 노래가 안끝난것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