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공주의 무녕왕릉에서 공주박물관으로 넘어가는 산길에서 만난,
북아메리카 원산지의 귀화식물 '미국자리공'입니다.

자리공과에 속하는 한해살이풀이라고 합니다. 영어명으로는 poke-berry라고 하네요.

꽃은 6~9월에 흰색으로 피고, 열매는 자주색으로 익는다고 합니다.

붉은 알맹이가 포도처럼 매달려있어 눈길이 가지 않을 수 없지만,
뭔가 독이 있을 듯 하여 쉽게 손이 가지 않는다고 합니다.
실제로도 이 자리공 열매들은 약간의 독성이 있어 조심해서 섭취해야 한다고 하네요.

우리나라 재래종인 '자리공'은 '미국자리공'에 밀려나서 보기 쉽지 않다고 합니다.

'미국자리공'은 산성화된 토양에서도 잘자라서 한때는 토양을 산성화시킨다는 오해를 받기도 했는데,
이젠 토양의 질을 측정하는 지표식물로도 쓰인다고 합니다.

'자리공'과 '미국자리공'의 차이는 자방의 숫자와 열매가 익은 모습이 다르다고 합니다.

자리공은 자방이 8개, 미국자리공은 10개로 갯수가 다르며,
자리공은 열매가 익어도 꼿꼿하게 서있지만, 미국자리공은 열매가 익으면 아래를 향한다고 합니다.

대부분이 자주색 열매를 맺고 있는데, 몇개는 흰꽃을 피우고 있었습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60sec | F/2.7 | ISO-200

확대해서 보면 꽃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60sec | F/2.7 | ISO-200

그리고, 미국자리공 열매의 모습입니다. 열매가 익으니 아래로 늘어져 있습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50sec | F/4.0 | ISO-2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320sec | F/3.2 | ISO-200


미국자리공 열매를 확대해보면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열매에서 자방의 숫자를 명확하게 세는게 쉽지 않다고 하지만,
사진에서 열매 아래쪽 가운데 구멍을 둘러싼 작은 구멍들 보이시죠?
대체적으로 저 숫자들을 자방의 숫자로 생각하면 될 듯 합니다.
실제로 열매를 둘러싼 울퉁불퉁한 부분들이 10개여야 합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50sec | F/4.0 | ISO-200



종종 들판이나 산기슭에서 이런 자주색 열매송이들을 보시면, 아~ 자리공이구나 생각하시면 됩니다.
열매들이 위쪽을 향하고 있으면 '자리공', 열매들이 아래쪽을 향하고 있으면 '미국자리공',
이렇게 구분하시면 될 듯 한데, 요즘 주변에서 발견되는 거의 대부분은 '미국자리공'이라고 합니다.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예문당 2012.10.04 0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잠깐 꽃과 나무에 관심을 갖고 있다가 요즘 뜸하고 있는데요, 다시 관심을 갖게 됩니다.
    열매도 꽃도 신기하네요. 추석 잘 보내셨죠? 즐겁게 10월 시작하세요~ ^_^

  2. BlogIcon 와이군 2012.10.05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묘하러 갈때면 바지 물들이던 녀석하고 비슷하게 생겼는데요~
    잘 봤습니다 ^^

지난 추석 연휴때 아파트 단지를 돌면서 찍은 사진입니다.
9월중순에 봤을때만해도 산수유가 노랗게 익기만 했는데,

보름이 지나서 9월말이 되고나니, 제법 빨갛게 물들기 시작했습니다.
날이 추워지니 색깔이 변하는 것도 순식간인가 보네요.
빨갛게 물든 산수유 열매는 보기에도 이쁩니다. ㅎㅎ
산수유는 꽃도 이쁘고 열매도 이쁘네요.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60sec | F/4.5 | ISO-2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40sec | F/5.0 | ISO-2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50sec | F/4.5 | ISO-2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50sec | F/4.5 | ISO-2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50sec | F/4.0 | ISO-200


여긴 아직은 노랜삭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곧 여기있는 산수유나무도 빨간 열매를 자랑할 날이 멀지 않았네요.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800sec | F/4.0 | ISO-400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팬소년 2012.10.02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수유 넘 먹음직스러운데요.
    이게 먹어도 되는 건가요? ㅎ

  2. BlogIcon 와이군 2012.10.05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빨갛게 물든 녀석들도 많군요~

약 2주일전 아파트 단지를 한바퀴 돌면서 나무들이 태풍을 무사히 잘 견디었나~
보면서 찍은 사진들입니다.


빨갛게 익은 열매를 보기 원하는 산수유 열매입니다.
산수유축제가 11월경에 열리는걸 보면, 열매들이 빨간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려면
아직도 두달 더 있어야 하나 봅니다.

그래도 이전보다는 한두개가 먼저 빨간색을 보이는게 눈에 띕니다. ㅋㅋ
단지내에 2~3 그루 정도의 나무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25sec | F/4.5 | ISO-2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00sec | F/5.0 | ISO-2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320sec | F/5.8 | ISO-200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2.09.14 0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전에 살았던 아파트에도 대추나무가 있어서 대추를 따먹곤 했는데... 갑자기 그생각이 나네요 ㅎ

  2. 2012.09.14 1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와이군 2012.09.15 0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추는 아직 파랄때도 맛나더라구요. ^^

  4. BlogIcon 비바리 2012.09.15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수유도 익어가고 있군요.
    다 익고 잎은 떨어지면 정말 아름답던데요..

  5. 2013.10.01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모감주나무를 몇주만에 다시 관찰해보았습니다.
7월 중순경만 해도 녹색의 열매였는데, 이젠 갈색으로 변했습니다.
2개의 태풍을 겪어서인지 열매가 이전보다는 조금 줄어든 느낌이 듭니다.
이 갈색의 열매 안에는 염주를 만드는데 사용했다던 검은 씨가 들어있습니다.

요즘 모감주나무를 보면 열매가 이렇게 변해 있습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400sec | F/4.5 | ISO-200


열매는 갈색으로 변해있고 틈사이로 검게 변한 둥근 씨가 보입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400sec | F/4.5 | ISO-200


아래쪽에서 쳐다본 모습입니다.
안쪽에 둥근 씨가 있는게 보이시죠?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00sec | F/5.0 | ISO-200


자세히 보기 위해 열매를 하나만 땄습니다. ^^;
열매를 열면 이렇게 3개의 씨가 들어 있습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60sec | F/3.2 | ISO-200



 



거의 두달만에 노란색과 빨간색이 조화를 이루는 이쁜 꽃이 없어지고,
검고 단단한 둥근 씨를 품고 있는 갈색의 열매로 변했습니다.
의외로 빠른 변화를 보여주고 있네요~~ ^^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와이군 2012.09.10 0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매가 다 익으면 저렇게 되는군요~
    염주를 만드는 재료라니 얼마나 단단한지 짐작이 가네요.
    잘 봤습니다 ^^

지난 일요일, 대추나무도 이젠 거의 꽃이 졌더군요.
아파트 단지내에 대여섯 그루 정도의 대추나무가 있는데,
한두그루를 제외하고는 거의 다 꽃이 진 다음이었습니다.
지난번 사진 올렸을때에 비해 열흘 정도 지났는데,
장마때문에 비를 많이 맞은 탓인지는 몰라도.. ^^;;

그래도 별모양의 이쁘장한 모습을 한 대추나무 꽃이 조금 남아 있습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80sec | F/4.0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50sec | F/4.0 | ISO-400


이 푸르딩딩한 초록색의 대추 열매가 언제쯤이면 붉은 빛이 감돌게 될지..
사실 제 기억속에 대추는 붉을때보다 초록색일때가 더 상큼했던 기억입니다만~
그렇다고 이 대추 열매를 시식해볼 엄두는 아직 나지 않네요. ㅎㅎ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60sec | F/4.0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60sec | F/4.0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60sec | F/4.0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60sec | F/4.0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25sec | F/4.0 | ISO-400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와이군 2012.07.26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렸을때 집에 대추나무가 있어서 자주 먹었었죠~
    초록의 대추도 꽤나 맛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

4월말경 보였던 개복숭아나무의 꽃입니다.
복숭아꽃과 비슷하게 화려하지만, 꽃의 생김새나 나뭇잎 모양이 약간 다릅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800sec | F/4.0 | ISO-2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000sec | F/2.7 | ISO-100



7월 중하순... 개복숭아 열매가 열린지 제법 되는데, 아직까지 나무에 매달려 있었습니다.

복숭아처럼 열매에 잔털이 있지만, 모양은 조금 다르며, 크기도 훨씬 작습니다.
간혹 매실과 섞어 판다고 하지만, 개복숭아도 나름대로의 효능이 있다고 합니다.
관절염, 기관지, 해열에 효과가 있다고 하네요.
짝퉁 매실이라는 오해도 산다고 하는데, 개복숭아도 가치가 있다는 것을 알아달라고 외치고 있네요.
ㅎㅎ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80sec | F/4.0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50sec | F/4.0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50sec | F/4.0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60sec | F/4.0 | ISO-400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홍뻥 2012.07.25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 동네 뒷산에 꽤 많이 있었는데...지금도 있는지 궁금하네요.

  2.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2.07.26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복숭아는 과연 어떤맛일까요??

    (이런데도 맛에 대입하네요;;;)

  3. BlogIcon 와이군 2012.07.26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매실닮았네요 ^^

6월말 포스팅했던 모감주 나무 기억하시는지요?
염주나무로도 불리운다는 노란색과 붉은색의 조화가 이쁜 꽃이 피는 나무입니다.
꽃의 향내가 좋은지 벌도 상당히 많이 찾아든 나무였지요.

이 나무의 꽃이 진 다음, 그 자리에 꽈리모양의 열매가 생겼습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60sec | F/4.5 | ISO-400


자! 보이시죠? ㅎㅎ
꽈리모양으로 된 모감주나무의 열매입니다.
아파트 단지내의 모든 모감주나무가 다 이런 모습으로 변해있습니다.
장마가 한차례 지나고 나니 변신해있더라는~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00sec | F/4.0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00sec | F/4.0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800sec | F/4.0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00sec | F/4.0 | ISO-400


이 꽈리모양의 열매 안에는 씨가 들어있는데, 지금은 자그마한 초록색입니다만,
나중에 커지면 검은색으로 변하고 단단한 씨가 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 씨를 가지고 스님들이 염주를 만드신다고 하지요.
여름이 지나면 변한다고 하니, 그때 또 변화과정을 보여드리겠습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00sec | F/4.0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25sec | F/4.5 | ISO-400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ilychoi 2012.07.24 1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열매안의 씨가 마치 완두콩 같아요^^

  2.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2.07.26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감주나무 씨앗으로 염주를 만드는군요!! 처음알았습니다 ㅎㅎ

  3. BlogIcon 와이군 2012.07.26 2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렸을때 가지고 놀던 기억이 나는것 같습니다.
    이 나무였군요~

아파트 단지 곳곳에 대추나무가 심어져 있습니다.
가을이 되면 붉은 대추가 잘 보이겠네요. ^^

대부분의 대추 나무는 아직은 새끼손가락의 손톱보다도 훨씬 작은 꽃만 피고 있는 중입니다만,
일부 나무의 경우는 변덕스러운 날씨 덕분인지, 벌써 초록색 열매가 달려있는 것도 있습니다.

대추 나무의 잎은 세갈래 방향으로(왼쪽 중앙 오른쪽) 뻗은 것이 특징이라고 하죠.
꽃은 자그마한 꽃잎이 5개로 별모양처럼 보이기도 하구요.
꽃이 워낙 조그마해서 찍기 힘들었습니다. 흐~
아래쪽 사진을 보시면 그래도 조금은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

열흘전 사진이라 지금처럼 비를 맞은 뒤는 어찌되었을지...
지난주 내린 비에 감도 몇개 떨어져 있던데요~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320sec | F/3.2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320sec | F/3.5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320sec | F/3.5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400sec | F/3.5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500sec | F/2.7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500sec | F/2.7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400sec | F/2.7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500sec | F/3.2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320sec | F/2.7 | ISO-400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신기한별 2012.07.10 2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파트단지내의 식물들 잘 보고 갑니다

  2. BlogIcon 와이군 2012.07.10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아파트단지에 대추나무가요?
    경비아저씨들 가을에 수확하시는 재미로 키우시나 봅니다 ^^

  3. BlogIcon 근사마 2012.07.12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포스팅 잘보구 갑니다^^ 날씨가 갑자기 많이 더워졌네요^^
    건강에 유의 하시고 오늘하루도 멋지게 홧팅~!!! 입니다^^

  4. Lilychoi 2012.07.12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대추차를 마셔봤는데...

아파트 단지에 산수유 나무도 있었습니다.
산수유 꽃은 이전에 연수갔다가 보았었는데, 열매가 열린 것은 처음이었습니다.
지금은 초록색의 싱싱함을 자랑하고 있지만,
가을이 되면 노랗게 변했다가 점차 붉은색으로 변한다고 합니다.


아파트 정원에서도 잘 보이지 않는 곳에 위치하여 봄에 꽃이 이쁘게 피었을텐데도
전혀 보지를 못했었네요.
계절이 바뀌면서 열매의 색깔이 어떻게 변하는지 잘 지켜봐야겠습니다. ^^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50sec | F/5.8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320sec | F/5.8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320sec | F/4.5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320sec | F/4.5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50sec | F/5.0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500sec | F/4.0 | ISO-400

 
이른 무더위 때문에 나무가 헷갈린건가요?
일주일 사이에 벌써 빨갛게 변한 열매가 하나 보이네요.
가을에 붉은 색으로 변해야 하는데, 왜 벌써부터??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50sec | F/4.5 | ISO-200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와이군 2012.07.03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남자한테 좋다는 산수유!!!
    TV광고에 어찌나 많이 나오던지 ^^;
    다 익으면 색깔 참 곱겠네요~

  2. 2012.07.05 1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