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예술의 전당8

[공연후기] 오페라 아이다 (2015년 4월 11일, 예술의 전당, 수지 오페라단) 그동안 푸치니 오페라만 보아오다가 이번에 처음으로 베르디 오페라를 보았습니다. 선이 굵고 스케일이 제법 큰 "아이다" 공연이라 기대를 잔뜩 하고, 토요일 저녁에 아는 동생과 함께 관람을 갔습니다. 오페라 "아이다"는 이집트의 수에즈 운하 개통을 기념하기 위해, 이집트에서 베르디에게 의뢰한 것이라고 합니다. 처음에 베르디는 이집트를 믿지 못해서 거절을 했다가, 프랑스의 이집트학 연구가인 오귀스트 마리에트의 소설 초고를 읽어보고 수락을 하였다고 합니다. 수에즈 운하 개통 2년후에 초연을 하였는데, 대성공이었다고 하네요. 짤막하게 공연 소감을 말하자면, 푸치니의 서민적인, 대중적인 오페라인 "라보엠", "푸치니"와는 다르게 이집트 왕궁에서 벌어진 사건이라, 웅장한 음악과 무대가 인상적이었습니다. 대중들에게 많.. 2015. 4. 12.
[공연정보] 김수연, 임동혁 듀오 콘서트 : 슈베르트 포 투 (2015년 2월 28일, 20시,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 김수연, 임동혁 듀오 콘서트: 슈베르트 포 투 2015년 2월 28일 토요일 오후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R석 100,000원 S석 80,000원 A석 50,000원 B석 30,000원 두 젊은 연주자가 만나 슈베트르 연주를 들려준다고 합니다. 아직 20대인 바이올리니스트 김수연양(87년생), 이젠 30대의 나이가 된 피아니스트 임동혁군(84년생). 임동혁군의 연주는 2-3년전에 2012 차이콥스키 레볼루션이란 공연에서 차이콥스키 피아노 협주곡 1번을 연주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그때는 임동혁군도 20대의 마지막이었네요. ^^ 임동혁군은 워낙 유명하여 클래식을 좋아한다면, 이름을 한번쯤은 들어보았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세계 3대 콩쿠르(퀸 엘리자베스, 쇼팽, 차이콥스키)를 석권하면서 세계의 주목을 받았고.. 2015. 2. 12.
[전시회후기] 미국 인상주의 특별전 (예술의 전당, 2013년 2월) 약 2주전에 전시회를 관람하고 나서 이제서야 후기를 올립니다. 요즘 이상하게도 포스팅할 여력이 없다보니 정말 뜸하게 오게 되는군요. 이번 겨울이 너무 추워서 아직까지 머리가 꽁꽁~ 얼어서일까요? ㅎㅎ 예술의 전당에서는 현재 3개의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디자인 미술관에서는 '반 고흐 in 파리'라는 제목으로 파리 시절의 반 고흐 작품들을, 한가람 미술관에서는 '바티칸 박물관전'과 '미국 인상주의 특별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유명하기는 반 고흐나 바티칸이지만, 작품수나 진품의 출품 여부 등을 봤을때, 그닥 구미가 당기지 않았습니다. ㅎㅎ 물론, 후기들도 영향을 미쳤구요. 미국 인상주의 특별전에 출품된 작가들은 아는 분들이 한명도 없지만, 저같은 일반인에게도 비교적 쉽게 다가오는 작품들인지라, 전시를 관.. 2013. 3. 9.
[공연후기] 이무지치 내한공연(창단 60주년 기념) - 예술의전당(2012년 6월 15일) 비발디의 사계 연주로 유명한 이무지치의 창단 60주년 기념 내한공연이 전국적으로 벌어지고 있습니다. 어제는 서울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연주회가 있었습니다. 그동안 이무지치의 내한공연이 종종 있었는데도 한번도 못가봤었습니다만, 마침 이번에 한달전부터 사계를 연주자별로 돌아가며 듣고 있었던터라, 이무지치의 연주를 직접 들어보고 싶어져서 가게 되었습니다. 조금 늦게 예매를 한터라 2층 사이드 앞자리였지만, 무대를 보는데는 괜찮았습니다. 우선, 이무지치에 대한 짤막한 소개부터... 1952년 로마에서 창단하였으며, 바이올린 6명, 비올라 2명, 첼로 2명, 콘트라베이스 1명, 쳄발로 1명으로 총 12명 구성된 현악합주단이며, 악단 이름인 '이무지치(I Musici)'는 이탈리아어로 음악가들(Musicians.. 2012. 6. 16.
스키타이 황금문명전 2/2 (예술의 전당, ~2.26) 스키타이 황금문명전 관람 후기 2탄입니다. ^^ 내부 전시회장의 전체적인 모습입니다. 크게 사람이 붐비지도 않았고, 썰렁하지도 않았습니다. 금으로 만든 목걸이입니다. 옛날에도 이런걸 즐겨했던 모양입니다. 펜던트 같기도 하고.. ^^; 서기 1세기(드디어 기원전 탈피? ㅎㅎ)에 제작된 국자입니다. 이것도 국자인데, 여과식 국자입니다. 건데기를 건져내고 국물만 따르기 위해.. 도자기인데, 적상식 오르페라고 합니다. 기원전 4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점토와 광택제로 만들어졌다네요. 위의 적상식 오르페와 이미지가 비슷합니다만, 이름은 조금 다릅니다. '적상식 암포라'라고 부르네요. 갈수록 이름이 어려워집니다. ㅎㅎ '검정유약을 입힌 오이노케'라고 한다네요. 기원전 5세기에 제작된 것이라고 합니다. '여성머리 형상.. 2012. 2. 25.
[서초] 고종의 아침 : 핸드 드립 커피 (두번째 방문) 약 한달전 갔었던 예술의 전당 건너편 핸드드립 커피 전문점인 '고종의 아침'을 또 가게 되었습니다. 이번에는 너무 늦지 않게 가서 커피를 마시고 왔습니다. ㅋㅋ 밤 9시쯤 갔었는데, 바로 맞은편 담벼락에서 주차 단속을 하고 있더군요. 헉! 마악~ 차를 세우려는데, 앞에 트럭이 하나 보였습니다. 저건 뭐지? 라고 하면서 차를 세우고 있는데, 그 트럭이 지나가는데, 견인차량이었습니다. 더군다나, 차량 한대를 매달구요~ 쿠쿵! 소심한 마음에 바로 차를 빼서 근처 다른 곳으로 가서 주차를 시키고 왔습니다. ㅋㅋ 그리고나서, '고종의 아침'에 들어와서 담벼락을 내다보니, "주차단속구역"이라고 팻말이 붙어있더군요. ㅎㅎ 사설이 넘 길었습니다. 카페의 외관을 한번에 담아보려고 찍었는데, 간판의 불빛이 너무 강해서 글.. 2011. 11. 26.
(서초) 고종의 아침 : 핸드 드립 커피 (예술의 전당 건너편) 예술의 전당 앞 물이 나오는 육교 (아쿠아 아트 육교) 건너편 골목으로 들어가면 있는 '고종의 아침'이라는 커피 전문점입니다. 다소 무겁게 들리는 이름이지만, 고종이 아관파천 시절 (러시아 공사관에 피신해있을때)에 커피를 처음 접하고 커피 애호가가 되었다는 사실을 알면 잘 어울리는 이름입니다. ^^ 밤 11시가 넘은 늦은 밤에 가서 손님들이 거의 없었습니다. 두 테이블 정도? 평일에 자정까지 영업을 하는데, 1시간도 안되어 나와야했지만~~~ 드립 커피로 많이 알려진 곳이라 과감히 들어갔습니다. 카운터쪽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이런 스타일의 테이블이 곳곳에 있네요. 여긴 문에서 들어와 왼쪽편입니다. 가운데 커피콩 자루가 인상적이네요. 사람들도 별로 없겠다~ 여기 저기 돌아다니며 좀 더 자세히 찍어보았습니다... 2011. 10. 19.
예술의 전당과 뒷편 대성사 가는 길 벚꽃~ 날씨가 정말 좋았던 토요일... 타남매는 외할머니 집에서 외사촌들과 놀고 있고, 타조는 결혼식 2건이 있어 혼자 서울 나들이를 하였습니다. 시간이 조금 남아 어디를 갈까 고민하다가, 예술의 전당 근처를 처음으로 구경했네요. 매번 밤에 공연만 보고 쏘옥~ 빠져나오곤 했는데... 예술의 전당 뒷편에는 대성사라는 오래된 절이 있으며, 연못도 하나 있어 그 주변에 많은 사람들이 가족단위로 놀러와서 쉬고 있었습니다. 대성사 위쪽으로는 우면산 등산로 가는 길도 있는 듯 하구요~ 대성사에서 가장 눈에 뜨인 것은 '대성사 목불좌상'이라는 문화재였습니다. 나무로 조각한 불상이라는데, 아무리 봐도 돌처럼 보이더라는.. 끄응~ 대성사는 백제때 세워진 아주 오래된 사찰이고, 목불좌상은 조선시대에 후기에 만들었다고 하네요. 예.. 2009. 4. 1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