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Annie Haslam - Annie In Wonderland

Annie Haslam... 작년(2010년) Renaissance(르네상스) 내한공연으로 직접 노래를 듣기도 하고, 공연 끝난후 있은 사인회에서 사진도 찍고하여 더 친숙한 느낌입니다. ㅎㅎ

그녀는 영국 프로그레시브락 그룹인 Renaissance의 보칼로 71년부터 Renaissance의 목소리를 들려주었습니다. 당초 Renaissance의 출범은 69년이었지만, 2~4년여의 전환기를 거치며 창단 멤버가 몽땅 바뀌게 되었다죠. 결국 Annie Haslam (보칼), Micheal Dunford (기타)가 주축이 되어 73년 앨범 "Ashes Are Burning"을 시작으로 클래시컬한 프로그레시브락을 들려주게 됩니다. 76년 카네기홀에서 라이브 공연을 할때까지가 이들의 전성기였다고 보면 됩니다. 이때의 라이브 앨범인 "Live At Carnegie Hall"은 저도 가장 좋아하는 앨범이고, 많은 분들이 좋아하시죠. 암튼, 73년부터 76년까지 'Carpet of the sun', 'Can you understand', 'Mother Russia', 'Ashes are burning', 'Running hard', 'Ocean gypsy' 등의 멋진 음악들이 발표되었습니다.

77년 앨범 "Novella"를 발표하고 난뒤 Annie Haslam의 첫 솔로 앨범 "Annie In Wonderland"이 발표됩니다. 뮤지션, 작곡가, 작사가, 프로듀서로 유명했던 Roy Wood가 제작한 것으로 소설 "Alice In Wonderland"의 분위기를 채용하여 앨범 제목뿐 아니라 앨범 자켓 그림도 독특하게 잘 그렸습니다. 이 앨범은 그룹 Renaissance 음악보다도 더 클래식에 근접한 음악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Annie의 목소리가 돋보이는 6분이 약간 넘는 'Rockalise'와 드보르작의 신세계 교향곡 2악장 주제를 채용한 'Going home'이 팬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A
nnie는 77년 첫번째 솔로 앨범을 발표한 이후, 두번째 앨범은 7년이나 지난 85년에서야 "Still Life"를 내놓습니다. 앨범 "Still Life"는 80년대 초반 "Hooked On Classics" 시리즈로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Louis Clark(루이스 클락)과 로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 녹음하였는데, 수록곡들이 모두 클래식 음악을 편곡한 노래들입니다. 차이코프스키 5번 교향곡, 바하, 포레, 모짜르트, 쇼핑 등의 클래식을 편곡하여 프로그레시브 성향을 섞어서 불렀다죠. Louis Clark은 첫번째 앨범인 "Annie In Wonderland"에서도 'Rockalise'와 'Going home'에서 악기를 연주해주기도 했었습니다.

'Rocklise'는 조용하게 시작하다가 중반에 경쾌한 모드로 바뀌지만, Annie의 목소리는 구슬프면서 애절하게 들립니다. 그런데, 이 노래를 듣다보면, 언뜻 Al Stewart의 멋진 노래인 'The palace of Versailles' 멜로디가 들리기도 합니다. 저만 그런가요? ^^; 'Going home'과 함께 들어보시죠~

Annie Haslam - Rockalis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Annie Haslam - Going hom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작년(2010년) 르네상스 내한공연때의 Annie Haslam 모습입니다.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와이군 2011.11.14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Rockalise는 어디선가 들어봤던것 같습니다.
    목소리 참 특이하시네요~~

  2. BlogIcon 보기다 2011.11.14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going home은 정말 편안한 느낌이네요.
    Rockalise는 뭐랄까 흐느끼는 듯 하지만 뭔가 독특한 분위기의 곡이라 좋구요.
    타조님의 좋은 음악선물을 받았더니 즐거운 한 주가 될 수 있겠네요.^^

Queen의 'Crazy little thing called love'의 바통을 이어 받은 그룹은 프로그레시브락 그룹 Pink Floyd입니다. Pink Floyd가 빌보드 차트랑 전혀 친하지 않은데, 80년도에 'Another brick in the wall'로 빌보드 싱글 정상까지 정복했답니다. 그것도 무려 4주간이나요. ^^

Pink Floyd는 그들 역사상 딱 2곡만 빌보드 Top40에 올려놓았습니다. 이 노래가 그 중 하나이며, 다른 하나는 앞서 1973년에 'Money'라는 곡으로 13위까지 진출한 적이 있었습니다. 'Money'는 빌보드 앨범 차트 역사상 가장 오랜 기간 차트에 머무른 기록(741주)을 세웠다는 것으로도 유명한 그들의 명반인 "Dark Side Of The Moon"에 수록되어있다죠.

1979년에 발매된 Pink Floyd의 11번째 스튜디오 앨범 "The Wall"은 많은 충격을 던져준 작품으로도 유명합니다. 두장짜리 컨셉 앨범으로 제작되었으며, 스토리 라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주인공 Pink는 어린 시절에 아버지를 잃었고, 과잉 보호를 하는 엄마의 손에 억압받으며 큽니다. 그리고 학교에서는 폭군처럼 욕하는 선생님들에 의해 고초를 겪기도 합니다. 이러한 트라우마(외상후 정신적 장애)들의 하나 하나가 바로 another brick in the wall처럼 벽에 있는 벽돌이 됩니다. 락 스타가 된 Pink는 부정, 불의, 약물 남용, 폭력으로 얼룩진 삶을 살게 되고, 결혼 생활마저 파탄에 이르게 되자, 결국 벽을 쌓으며 인간 세상과 단절을 하게 됩니다. (처음엔 앨범 자켓이 벽돌 그림만 있고, 글자가 없었는데, 나중에 Pink Floyd The Wall이라는 글자가 들어갔다고 하네요..)

지금이야 워낙 세상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개방되어 있지만, 당시만 해도 이런 내용은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그 때문인지 "The Wall"에서 싱글 커팅된 'Another brick in the wall, part2'가 큰 인기를 누렸었지요. 특히, 이 노래에는 교육이 필요없다는 가사가 들어있어 우리나라에서는 한때 금지곡 대열에 들기도 했습니다.

보칼과 베이스를 맡은 Roger Waters가 처음 이 곡을 만들었을때는 가사와 코러스를 가진 비교적 간단한 곡조였다고 합니다. 코러스에 사용하기 위해, 런던 북쪽에 살고 있는 10살에서 15살 사이의 10대들(주로 소년)을 모아 엔지니어가 원하는 대로 맘껏 녹음을 하라고 주문했더니만, 정말 다양한 형태로 꽉 채워 녹음이 되어왔다고 합니다. 그래서 당초 Roger WatersDavid Gilmour의 보칼 뒤에 백코러스로 사용하려고 했으나, 너무 좋아서 독자적인 부분으로 내세웠다고 하네요.

1982년에는 영화 감독/제작자인 알란 파커(Alan Parker)가 앨범 "The Wall"에 기반을 두고 95분짜리 애니메이션 영화를 만들어 화제가 되기도 했었지요.
Pink Floyd에서 보칼과 베이스를 맡았던 Roger Waters가 대본을 쓰고, 아일랜드 락 그룹 Boomtown Rats의 보칼인 Bob Geldof가 주인공 Pink역을 맡았었지요. 몇년전 DVD로 발매되기도 했으니, 기회가 되신다면 한번 보시는 것도~ 

앨범 "The Wall"과 싱글 'Another brick in the wall' 또한 미국 뿐 아니라 유럽 각지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컨셉트 앨범이라 앨범 전체를 주욱~ 한번에 이어 듣는 것이 좋으나, 여건이 안되니, 'Another brick in the wall' 한곡만 들어보시죠. (음원을 다 들려준다해도 디지탈이라 이어 들을수가 없네요. 앨범 통째를 하나의 음원으로 제공하지 않는 이상...)

Pink Floyd - Another brick in the wall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홍뻥 2010.12.16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핑크플로이드 곡 중 알고 있는 몇 안되는 곡입니다.
    영화 처음 볼때 약간 충격이었습니다. 어릴때 몰래 봐서 그런지...

  2. BlogIcon 보기다 2010.12.16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 핑크플로이드!!
    잘 듣겠습니다.ㅎㅎ

  3. BlogIcon misszorro 2010.12.16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왜 요 음악을 모를까요ㅎㅎㅎ
    근데 왠지 DJ의 소개로 곡을 듣고 있는 기분이 들어요^^

클래시컬 아트락의 대명사라는 영국 그룹 르네상스(Renaissance)가 오는 10월 9일(토), 10일(일) 이틀에 걸쳐 마포아트센터에서 내한공연을 가집니다.

아트락에 관심이 없는 분들은 알지 못하는 그룹일지도 모르겠지만, 5옥타브를 넘나든다는 것으로 알려진 여성 보칼 애니 해슬램(Annie Haslam)의 이름은 조금 더 알려져 있을수도 있습니다. 90년대 중반 클래식 음악에 맞춰 노래를 부른 앨범 "Still Life"가 그래도 우리나라에서는 조금 히트하였기 때문입니다. 이 앨범중에서 타이틀 곡인 'Still life'는 바하의 G선상의 아리아의 곡조에 가사를 붙인 것으로 방송으로도 조금 흘러나왔던 것으로 압니다.

Annie Haslam - Still lif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약간 논란의 여지는 있지만, 이들은 69년에 첫 결성되어 1기를 보냈고, 본격적인 르네상스는 71년부터라고 보면 됩니다만, 이번에 결성 40주년을 기념하여 내한공연을 한다고 합니다. 몇년전부터 노장 아트락 그룹들의 내한공연이 종종 있어 왔는데, 이번 르네상스는 그중에서도 지명도가 높았던 그룹이라고 생각됩니다.

71년부터 참여하여 르네상스의 환상 보칼을 맡아온 Annie Haslam과 70년에 참여하여 도중 잠시 탈퇴하긴 했지만, 73년경 다시 돌아와 르네상스의 전성기를 이끌어온 Michael Dunford (마이클 던포드), 이 두사람이 온다는 사실만으로도 이들의 팬들은 감격하고 있습니다.

75년에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협연한 카네기홀 공연 실황 "Live At The Carnegie Hall"은 언제 들어도 환상입니다. 23분동안 펼쳐진 'Ashes are burning'은 클래식, 락, 재즈가 융합되어 뭐라 형언할 수 없는 감동을 선사해줍니다. 이번에 그런 감동까지 느껴질지는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이들의 전성기가 한참 지난 시점이라. ^^;;) 전설적인 이들과 마주한다는 자체가 또 다른 감동일 것입니다.

'Ocean gypsy'가 이들 노래중에서는 가장 유명한 것으로 알고 있지만, 이 노래가 다음에서 음원 지원이 되지 않네요. -.- 그 외에도 'Carpet of the sun', 'Can you understand', 'Ashes are burning', 'Running hard', 'Mother Russia', 'Can you hear me', 'Midas man', 'Northern lights' 등이 많이 사랑받고 있습니다.
이들에 대해 조금 더 알고 싶으신 분들은 트랙백을 참조하시길... ^^


Renaissance - Running hard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Renaissance - Can you hear m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Renaissance - Midas man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Renaissance - Northern lights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이파 2010.09.23 2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토요일날로 예매합니다~!

이 음반의 음원이 싸이에 있으리라고는 생각을 못했습니다. 그러다가 혹시나 하고 검색해본 결과 떠억~하니 싸이에 올라와 있네요. ^^ 기념으로 전곡을 들려드리려고 이전 포스트에 음원 추가하여 재 포스팅합니다.

========================================

소개하기에 상당히 부담이 되는 앨범입니다.
그룹의 뿌리가 워낙 엄청나서요.. 그래서 그 뿌리에 대한 얘기는 아주 쬐금만 할까 합니다. ㅎㅎ

소개하는 그룹은 ABWH(Anderson, Bruford, Wakeman, Howe)입니다. 처음에 ABWH만 들었을땐 이게 모하는 단어지?라며 의아해 했었지만, 사람 이름의 약자라는 걸 알고는 지금은 그냥 다 풀어서 부르곤 합니다. 프로그레시브락을 즐겼던 팬들이라면, 저 이름들이 생소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한명 한명이 워낙 거물급들이라서 이들이 뭉쳤다는 사실만으로도 대단한 일이죠. 그런데, 프로그레시브락을 거의 들어보지 않으신 분들은 "도대체 얘들이 누구라는거야? 내가 모르니깐 별로 유명하지도 않구만.."이라고 하실 것도 같네요. ^^;;; 맞는 말입니다~~

이들의 뿌리는 바로 Pink Floyd와 양대산맥을 이루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프로그레시브락의 슈퍼그룹인 Yes입니다. 여기서 또 모르시는 분들은 Yes가 누군데? 모하는 애들인데?라고 하실 수도 있겠네요. 그나마 80년대 초반에 팝을 즐겨들으셨던 분들이라면 설명이 조금 쉬울 수도 있겠네요. 83년에 'Owner of a lonely heart'이라는 곡으로 빌보드 차트 정상까지 오르기도 했던 그룹이라서 팝팬들에게도 조금 이름이 알려져 있다고 봅니다. 물론, 10대나 20대분들은 그래도 모르실 수 있습니다만...

암튼!!! Yes의 창립멤버였고, 독특한 보이스를 지닌 보칼리스트 Jon Anderson, King Crimson 출신으로 역시 Yes의 창립멤버였던 드러머 Bill Bruford, Yes의 2기 멤버였던 Steve Howe, 이 사람은 John Wetton, Carl Palmer 등과 함께 80년대 초반 Asia를 결성하여 많은 대중적 인기를 누리기도 했었죠... Yes의 3기 멤버였던 Rick WakemanStrawbs 에서 활동하다 Yes로 옮겨왔습니다. 솔로 앨범도 다수 발표하며 현란한 키보드 연주를 들려주었죠.

이전 Yes의 멤버들이 뭉쳤는데, 대체 이들의 그룹명이 왜 Yes가 아니라 ABWH가 되었을까요? 그룹명 Yes를 누가 사용하느냐를 가지고 역시 창립멤버였던 Chris Squire와 법적인 분쟁이 붙었던 것이죠. 하지만, 문제가 원만히 해결되어서, 91년도에는 이들 4명의 멤버와 Chris Squire가 같이 뭉쳐서 Yes라는 이름으로 앨범 "Union"을 발표하게 되죠. 이들은 그 당시 Yes라는 이름을 사용하지는 못했지만, 라이브 공연시 "An Evening Of Yes Music Plus"라는 이름으로 공연을 하여 Yes에 대한 진한 애정을 표시하기도 했죠. 이 공연은 dvd로도 나왔다던데.. 아직 못 보았네요.

아래와 같이 총 9곡이 수록되어있습니다. 대부분의 프로그레시브락이 그렇듯이 10여분 가까이 되는 대곡들이 많습니다.

1. THEMES (5.58)
i. SOUND
ii. SECOND ATTENTION
iii. SOUL WARRIOR
2. FIST OF FIRE (3.27)
3. BROTHER OF MINE (10.18)
i. THE BIG DREAM
ii. NOTHING CAN COME BETWEEN US
iii. LONG LOST BROTHER OF MINE
4. BIRTHRIGHT (6.02)
5. THE MEETING (4.21)
6. QUARTET (9.22)
i. I WANNA LEARN
ii. SHE GIVES ME LOVE
iii. WHO WAS THE FIRST
iv. I'M ALIVE
7. TEAKBOIS (7.39)
8. ORDER OF THE UNIVERSE (9.02)
i. ORDER THEME
ii. ROCK GIVE COURAGE
iii. IT'S SO HARD TO GROW
iv. THE UNIVERSE
9. LET'S PRETEND (2.56)


사실 이런 앨범은 앨범을 전체적으로 듣는 것이 더 좋은 건 사실입니다만, 앨범 한장을 통째로 듣는다는 것이 쉬운 것만은 아니죠.
수록곡을 다 듣지 못하시는 분들을 위해 몇가지만 추리자면, 'Brother of mine', 'The meeting', 'Quartet', 'Order of the universe'를 꼽을 수 있습니다. (순전히 제 개인 생각임! ^^;) 그렇다고 위 4곡이 모두 듣기에 좋은건만은 아닙니다. 프로그레시브락을 처음 듣는 분에겐 곤혹스러울 수도 있겠지만, 가만히 귀를 기울여 들어보면 나름대로 그 맛을 찾을 수 있습니다. 시끄러운 음악  필요없다~ 라는 분들은 'The meeting' 한 곡만 들어보세요. 이 곡은 Jon Anderson의 신비스런 목소리와 잔잔한 피아노 선율이 잘 어우러진 마음이 차분해지는 곡입니다. 프로그레시브락을 듣지 않는 분들이라도 좋아할만한 노래입니다. 이 곡외에는 'Brother of mine'을 선호합니다. 총 3부작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10여분동안 변화무쌍한 멜로디와 연주, Jon Anderson의 목소리가 조화를 이루어 무아지경에 빠져들 정도입니다. (과장 쬐금 ^^;)


'ABWH (Anderson, Bruford, Wakeman, Howe)' 전곡 들으러가기 (싸이월드 블로그 링크)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vic 2008.11.19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뮤직비디오는 보지 마세요!!
    좀 심오한듯하나 지금보면 좀 유치한듯..
    크리스 스콰이어가 늘 이 멤버에 끼지 못하는걸보면 늘 안타깝습니다

  2. BlogIcon 문을열어 2010.04.21 0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핑크플로이드 좋아하는데,
    양대산맥의 전신이었다면,,

    앗 노래 듣고 있는데 역시 프로그레시브락인가봅니다
    드림씨어터도 생각나네요~^^

  3. miller 2010.04.21 0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나름 신선하네요.
    저는 이런 류의 음악은 평소 들을 일이 별로 없어서..
    화려하고 지루하지 않고..
    자주 들으면 질릴 것 같지만 - 전자음이 너무 많이 들어간 음악들이 좀 그렇더라구요.
    가끔씩 들어주면 괜찮을듯.

  4. BlogIcon 전그레 2010.04.21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악편식이 심한 편이라서 이쪽 장르는 잘 안듣는 탓에 역시 잘 모르는 밴드네요..;;



이 곡이 수록된 음반은 너무나 유명해서 함부로 언급하기 꺼려지기는 하지만, 그 안에 수록된 이 곡 하나만 잠시 소개하고 사라지려고 합니다.

73년에 발매되어 무려 724주동안이나 빌보드 앨범 차트에 머물렀다는 Pink Floyd의 음반 "Dark Side Of The Moon"이 바로 그 음반입니다. 73년에 차트에 처음 등장해서 88년에서야 차트에서 사라졌다고 하니 15년이 넘도록 꾸준한 사랑을 받은 음반이네요.

 
이 앨범에서 소개하려는 곡은 Dick Parry의 색소폰 연주가 맘을 차분히 가라앉히는 'Us and them'입니다. 제가 이 곡을 알게된 것은 조금 늦게랍니다. 앨범은 라이센스 LP를 통해 이미 80년대 중반에 접하였으나, 그 LP에는 이 노래가 금지곡이었는지 수록지 않아 노래의 존재를 몰랐었답니다. 라이센스 음반에는 'Us and them'과 'Brain damage'가 빠져있었거든요. 하지만, 앨범안 속지에는 두곡의 가사가 다 쓰여있다죠. 흐~
 
암튼 그러던 차에 대딩시절 자주 가던 재즈카페(지금은 없어진 April이라는...)가 있었는데, 거기서 주인아저씨가 이 노래를 들려주더라구요. 가만히 듣고 있던 저는 언제나처럼 주인아저씨에게 달려가서 누구꺼냐고 물었더니만, 세상에 이 곡이 "Dark Side Of The Moon"에 있는 것일줄이야... 집에 달려가 LP를 다시 살펴본 저는 삭제된 것을 알았고, 다음날 당장 CD를 새로 구입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서인지는 몰라도 더더욱 이 노래에 애착이 간다는... ^^
 
이 음반은 92년에 앨범 발매 20주년을 기념한 "Twentieth Anniversary Edition"도 나왔었지요. 사진 몇장하고, 칼라풀한 조그마한 책자가 든 박스 형태로 된... 덕분에 이 음반은 금지곡이 있었던 라이센스 LP와 CD, 그리고 이 20주년 기념 CD까지 석장이나 있답니다. 근데, 2003년 올해에는 또 다시 30주년 기념으로 SACD와 LP로 나왔다네요. 매 10주년이 늘어날때마다 계속 나오겠네요. 쿠쿠...
 
아~ 그리고 이 곡은 원래 70년도에 영화 "Zabriskie Point"를 위해서 만들어졌었다고 합니다. 영화 사운드트랙 전체를 Pink Floyd가 맡을 예정이었으나 감독의 변심(?)으로 인해 3곡만 쓰여서 이 곡이 사용되지는 않았다고 하더군요. 처음에는 곡의 제목도 'The violent sequence'였으며, 20분 정도의 연주곡이었다고 하더군요. 이 곡을 들을 수 있는 부틀렉도 있다던데, 전 못들어봤네요.
 
이제 이 곡을 들려드려야 하는데... 앨범 자체가 전체적으로 하나로 연결된 것이라 곡을 하나 하나 들을때는 앞뒤가 좀 그렇답니다. 이 곡도 앞곡인 'Money'의 끝부분이 살짝 흘러나오고 뒷곡인 'Any colour you like'가 분위기를 화악~ 반전시키는 곡이기때문에 노래가 갑자기 짤린 느낌이 든답니다. ^^;;;

어차피 싸이월드 음원에는 앨범 "Dark Side Of The Moon"에 수록된 곡들이 제공되지 않아, 95년도 라이브 앨범 "Pulse"에 수록된 곡으로 들어야 할 듯 합니다. "Pulse"에서도 노래 순서가 원 앨범처럼 'Money', 'Us and them', 'Any colour you like'로 되어 있어, 'Us and them'이 흘러나오다가 갑자기 노래가 뚜욱~ 끊깁니다. -.- 이런 앨범은 LP나 테이프로 들어야지 디지탈로 들으면 안된다는..

'Pink Floyd - Us and them' (live from "Pulse") (싸이월드 블로그 링크)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09.05.24 0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뚝!!하고 끊기네요. 당황스럽다.
    염세적, 철학적인 사람들이 술마시고 담배피며 들을만한 분위기의
    곡이로군요.
    가사 또한 심오한 것인지, 해석능력이 딸리는 것인지...

    앨범그림 멋져요. 싸이에 있는 그림도 뭔가 호기심을 자극하는게 있고.

    현악기 소리는 뭐래요? 기타인가?

  2. BlogIcon ENTClic@music 2009.05.25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반에는 없었던 곡이군요.
    저도 이 음반은 2장이 있지만 국내반이 아니라서 모두 포함되었는데 오히려 곡이 빠진 음반이 더 귀할 것 같아요^^

  3. 개물 2010.07.04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 디지털이라도 CD나 갭리스 되는 플레이어으로 쭉 이어 들으면 되죠ㅎ

  4. 허인 2011.06.27 18: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팟이나 아이튠즈로 하면 쭈욱~
    끊김없이 들을수 있게됩니다.

    저도 저 노래에 정말 빠져살았던게 기억납니다.
    특히 Pulse영상에서 환상적인 레이저와 조명은 아직도 잊을수가없습니다.

    정말 세상에 핑크플로이드가 없었으면 어땠을진...
    상상하기 싫어집니다.

    ㅎㅎ



81년에 결성된 슈퍼그룹 Asia입니다. 프로그레시브 락의 대표적 주자인 Yes, King Crimson, EL&P(Emerson, Lake & Palmer) 등에서 활동했던 쟁쟁한 멤버들이 모여 결성한 그룹입니다. Geoff Downes, John Wetton, Steve Howe, Carl Palmer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82년에 데뷔 앨범 "Asia"를 발표합니다. 이 앨범에서는 'Heat of the moment', 'Only time will tell' 두곡의 Top40 히트곡이 나와 많은 인기를 얻었습니다. 83년에는 두번째 앨범 "Alpha"를 발표하여 'Don't cry'와 'The smile has left your eyes'를 Top40에 올려놓았습니다. 그 뒤로도 "Astra", "Aqua", "Aria'" 등 앨범을 발표하긴 했지만, 이전만큼 인기를 얻지는 못했습니다. 1집과 2집이 그들의 베스트 앨범!

이중에서 빠르고 힘있는 'Heat of the moment', 'Don't cry'도 좋고, 멋진 키보드 연주가 일품인 'Only time will tell'도 좋지만, 전 그중에서도 락 발라드풍의 'The smile has left your eyes'를 무척 좋아합니다. 이 당시 음악을 즐겨들었던 분들중에 이 노래를 좋아하는 분들이 꽤나 많으시더군요. 역시, 우리나라 사람들은 락 발라드를 좋아하는가봅니다. ^^


Asia - The smile has left your eyes 들으러가기 (싸이월드 블로그 링크)


SONY | DSC-W5 | 1/15sec | F/3.5 | ISO-200

2집 "Alpha"의 수록곡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미로속의루나입니다 2009.04.01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우리나라 사람들은 락발라드를 좋아하는 게 맞는 것 같아요.
    정서 때문에 그런 듯 해요.
    우리나라는 뭐랄까요, 한이라고 표현할 수 있는 여성의 정서가 강한 것 같아요.
    그래서 아리랑, 김소월, 한용운 등이 사랑받는 것 같구요.
    락발라드와는 크게 상관이 없지만, 락발라드가 지닌 서정성과는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는 듯도 하네요. ㅎㅎㅎ

  2. BlogIcon ENTClic@music 2009.04.01 2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Heat of The Moment밖에는 모르겠군요.
    그런데 앨범을 꽤 많이 출시했군요..다 처음 들어보는 음반들이네요.

  3. 코지짱 2009.04.02 1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e smile has left your eyes 제목 생소했는데 음악 들어보니 지두 좋아했던 음악이구만요~
    Heat of the moment는 요즘도 가끔 라됴 타던데...

이 그룹은 보통의 프로그레시브락 그룹과는 달리 비교적 쉬운 멜로디를 가진 연주를 들려주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들의 노래를 처음 들었을때부터 귀에 익숙해져서 쉽게 친해졌답니다. ^^ 제가 아는 유일한 호주 출신의 프로그레시브락 그룹이랍니다. ㅎㅎ
 

67년 Sebastian Hardie Blues Band라는 이름으로 출발한 이들은 여러번의 멤버 교체를 통해 아래의 구성을 이루게 됩니다.


Mario Millo : guitar, mandolin, vocals
Peter Plavsic : Bass
Alex Plavsic : Drums/Percussion
Toivo Pilt : Moog, Mellotron, Piano, Organ

 

75년에 데뷔 앨범 "Four Moments"를  발표하며 제법 많은 인기를 얻게 되었고, 이 앨범에 수록된 연주곡인 'Rosanna'가 호주에서 조금 히트하였다고 하네요. 76년에는 2번째이자 마지막 앨범인 "Windchase"를 발매하는데, 1집만큼 인기를 누리지는 못하였다고 합니다.


이들은 화려한 멜로트론을 바탕으로 그리 멀지 않은 듯한 환상의 세계에 우리를 도달케 합니다. 유럽쪽 대부분의 아트락 그룹들과는 달리 난해하면서도 복잡한 사운드를 구사하고 있지 않고 듣기 편하고 전반적으로 구성이 뛰어나며 짜임새가 있습니다. 그리고 음악을 듣고 있으면 마치 미지의 세계에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게 합니다.


Pilt의 멜로트론이 전반적으로 앨범 전체를 장식하고, Millo의 기타 소리와 보칼은 음악을 절정으로 끌어올렸다가 위기감을 조성했다가 반복하며 음악을 이끌어갑니다. 아래는 데뷔 앨범 "Four Moments"의 수록곡입니다.

 

01. Glories shall be released

02. Dawn of our sun

03. Journey through our dreams

04. Everything is real

05. Rosanna

06. Openings

 

13분대의 연주시간을 가진 'Openings' 를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4-6분의 러닝타임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1번곡부터 5번곡까지는 연결이 되어 있어서 26-7여분의 대곡이 하나 있는 셈입니다. 곡 사이의 연계가 너무나 부드러워 처음에는 어디서 곡이 끝나고 어디서 다시 시작하는지 구분이 잘 안가기도 했습니다. ㅋㅋ 실제로 LP는 4 번까지 A면에 들어있고, 5,6번이 B면에 있어서 4번과 5번사이는 끊어져 있지만, 4번의 끝과 5번의 시작이 음악적으로는 이어집니다. play 버튼을 누르고 40분동안 듣고 나면, 마치 우주선을 타고 우주여행을 떠난 듯한 느낌을 가지게 됩니다.


※ 저작권 때문에 음악을 들려드리지 못합니다.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5년전 네이버 블로그에 올렸던 포스팅이라 표현이 어색할 수도 있습니다. 감안하
시고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원래는 'Ashes are burning'의 라이브 버젼을 소개한 포스팅이라 자켓 사진도 "Live At The Carnegie Hall"이 걸려있습니다. 이젠 저작권 때문에 음악을 들려드리지 못하니, 일반적인 그룹 소개가 되었네요...



Renaissance... 르네상스...
프로그레시브 락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이들의 이름을 모를리가 없겠죠. 5옥타브 음역을 넘나든다던 Annie Haslam이라는 최고의 여성보칼이 활동했던 영국 그룹이죠. 혹 이들의 이름을 못들어보신 분일지라도 대중적으로 어느 정도 알려져있는 두곡(Carpet of the sun, Ocean gypsy)은 귀에 익숙할지도 모르겠네요.

일반적으로 그들은 3기로 나누어서 활동했다고 합니다. 1기는 70년부터 72년까지 락적인 요소가 강했던 시기, 2기는 72년부터 79년까지 Annie Haslam이 보칼로 활동했던 시기, 3기는 뉴웨이브로 그룹성이 변질된 시기...

르네상스의 탄생은 전설적인 락그룹 Yardbirds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Yardbirds는 3대 기타리스트라 불렸던 Eric Clapton, Jeff Beck, Jimmy page가 몸담았던 그룹인데, 이 그룹의 멤버였던 Keith Relf(vocal), Jim McCarty(drums)가 그룹 탈퇴이후 Jane Relf, John Hawken, Loius Cennamo와 함께 69년에 르네상스를 결성하게 된 것이 바로 르네상스의 시작입니다. 하지만, 이들의 활동을 그리 오래가지 못하여 "Renaissance"와 "Illusion" 2장의 앨범을 발표하고는 70년에 해체를 하면서 멤버들이 전원 바뀌게 됩니다. Annie Haslam이 보칼로 참여하게 된 2기 르네상스는 본격적으로 사람들의 기억속에 그들의 음악을 심어놓게 됩니다.

72년 데뷔앨범 "Prologue"를 발표하는데, 클래시컬한 피아노 연주가 인상적인 타이틀 곡 'Prologue'가 사람들의 관심을 끌게 됩니다. 이후 이들은 73년 걸작 앨범인 "Ashes Are Burning"을 발표하게 되는데, 이 앨범에서는 'Can you understand', 'Carpet of the sun', 'Ashes are burning' 등이 인기를 얻습니다. 특히나 'Ashes are burning'의 경우는 9분이 넘는 대작으로 나중에 라이브 앨범에서는 23분의 대곡으로 재탄생하게 됩니다. 이 앨범으로 상업적, 음악적 성공을 거둔 그들은 74년 앨범 "Turn Of Cards"를 발표하는데, 이 앨범에서는 'Running hard'와 'Mother Russia'가 인기를 얻습니다. 이 두곡도 9분대의 대곡입니다. 75년에는 천일야화의 얘기를 다룬 앨범 "Scheherazade And Other stories"를 발표하는데, 여기에는 우리에게 널려 알려져있는 'Ocean gypsy'가 들어있습니다. 그리고 30여분에 가까운 시간동안 이야기를 들려주는 'Song of Scheherazade'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75년에는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협연한 카네기홀 공연을 수록한 라이브 앨범 "Live At The Carnegie Hall"을 발표하는데, 이 앨범은 진정한 라이브의 진면목을 보여주며, 팬들에게 최고의 걸작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두장짜리 앨범으로 소개되었는데, 바로 여기에 수록된 'Ashes are burning'의 라이브는 23분이라는 시간동안 클래식과 재즈와 락의 화려한 교감이 듣는 이의 귀를 멀게 합니다. Annie Haslam의 마법과 같은 목소리도 물론 이 곡에서는 더욱 빛을 발합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곡입니다. ^^

76년에 앨범 "Novella"를 발표하여 'Can you hear me', 'Midas man'이 조금 인기를 얻었으며, 78년에는 앨범 "A Song For All Season"을 발표합니다. 이후 79년에 앨범 "Azure D'or"를 발표하여 'Jekyll and Hyde'가 조금 인기를 얻지만, Annie Haslam의 솔로 활동으로 인해 그룹이 흔들림면서 기존 멤버들이 떠나게 됩니다. 이후 이들의 음악은 프로그레시브락에서 뉴웨이브로 음악적 취향이 변하게 됩니다.

Annie Haslam은 그룹 르네상스가 활발히 활동하던 시기인 77년에 솔로 앨범 "Annie In Wonderland"를 발표하고, 85년에는 Louis Clark이 편곡, 지휘, 프로듀싱을 맡고, 로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연주를 담당하여 클래식 소품에 곡을 붙인 두번째 앨범 "Still Life"를 발표합니다. 이 앨범에서는 바하의 "G선상의 아리아"를 편곡한 'Still life', 차이코프스키의 "백조의 호수"를 편곡한 'Glitter and dust', 알비노니의 "아다지오"를 편곡한 'Save us all' 등 다양한 클래식 소품을 편곡한 노래들을 수록하고 있습니다. 이후 그녀는 활동을 꾸준히 하며 우리에게 종종 소식을 들려주고 있습니다.

이들의 음반은 베스트 앨범인 "Tales of 1001 Nights, Vol. 1", "Tales of 1001 Nights, Vol. 2"이 아주 만족할만하게 잘 되어 있습니다. 두장을 먼저 들어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하네요. ^^

아래는 Renaissance의 곡중 제가 좋아하는 추천곡들입니다.


Prologue
Carpet of the sun
Can you understand
Running hard
Mother Russia
Ocean gypsy
Ashes are burning (Live)

다음 음원에서는 이들의 노래를 듣기 쉽지 않네요.
초중반의 음반들은 서비스되지 않고, "Novella"와 "Azure D'or"가 음원 제공되고 있네요.
아쉽지만, "Novella"에 수록된 'Can you hear me'와 'Midas man' 두곡을 들어봅니다.
5집과 6집도 음원 서비스에 추가되었네요. 5집에서 'Running hard' 추가로 들려드립니다.

Renaissance - Running hard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Renaissance - Can you hear m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Renaissance - Midas man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osanna 2010.08.16 2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10월 내한공연이 기다려지네요.

  2. 키스드 2017.10.12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았습니다 아트락 포레버

네이버 블로그에 올렸던 글 중에서 하나 가져와 보았습니다.
프로그레시브 락 그룹인 Pink Floyd와 Yes의 빌보드 차트 성적 비교에 대해 쓴 글입니다.
사실, 이들의 음악은 차트 성적을 논한다는게 의미가 없지만, 재미로 한번 보시라구요. ^^

=====================================================================================================

아주 오래전 하드락의 양대 산맥인 Deep PurpleLed Zeppelin의 빌보드 팝 싱글 차트 기록을 비교한적이 있었습니다. 지난 주말 차에서 음악을 듣다가 갑자기 Pink Floyd의 차트 기록이 궁금해졌답니다. 그러던차에 프로그레시브 락 분야에서 핑플과 항상 대비가 되는 Yes의 기록도 궁금해졌습니다. 그래서 마련한 포스트입니다.
  

Pink Floyd

빌보드 Top40에 두곡이 랭크되었습니다.

  - Money, 1973, 13위, from "Dark Side Of The Moon"

  - Another brick in the wall(part2), 1973, 1위, from "The Wall"

73년에 발매된 앨범 "Dark Side of The Moon"에서 싱글 발췌된 'Money'가 13위까지 올랐었네요. 이 앨범에서는 시계소리가 시끄러운 'Time'과 멋진 발라드 스탈의 'Us and them'도 제법 많이 알려져있지요. 그리고, 이 앨범은 빌보드 앨범 차트 200에서 가장 오랜기간 순위에 올랐었던 앨범으로도 유명합니다. 741주 연속으로 차트에 머물렀었다나요? 대충 52주로 나누면 무려 14년 이상동안 앨범 차트에서 사라지지 않았다는 소리랍니다.

다음으로는 역시나 유명한, 말이 필요없는 앨범 "The Wall"에서 싱글 커팅된 'Another brick in the wall(part2)'가 80년에 4주동안 1위를 차지했었답니다. 가사 첫소절인 "We don't need no education~~"은 너무나 유명한 문구라는...

Yes

Pink Floyd보다는 Top40 히트곡이 조금 더 많군요. 하지만, 대부분이 80년대 음악적 성향을 약간 바꾼 다음이랍니다.

  - Your move, 1971, 40위, from "The Yes Album"

  - Roundabout, 1972, 13위, from "Fragile"

  - Owner of a lonely heart, 1984,  1위(2주), from "90125"

  - Leave it, 1984, 24위, from "90125"

  - Love will find a way, 1987, 30위, from "Big Generator"

  - Rhythm of love, 1988, 40위,  from "Big Generator"

70년대 초기 음악 두곡 말고는 모두 80년대 중후반 곡입니다. 특히, 'Owner of a lonely heart'는 발표 당시 Yes 골수팬들에게 상업주의에 물들었다고 많은 비난을 받기도 하였지요. 전 개인적으로는 아주 흥겹고 좋았던 노래입니다만, 원래 한 뮤지션의 매니아들은 그들의 음악 성향 변화를 상당히 꺼려하는 경향이 있지요...

이상 Pink FloydYes... 두 슈퍼그룹의 빌보드 차트 성적 비교였습니다.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