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20sec | F/4.5 | ISO-400
며칠전 소개했던 Foreigner (포리너)의 'I have waited so long'은 그들의 원래 음악과는 조금 동떨어진 포크 냄새가 나는 노래라, 전형적인 Foreigner의 음악을 제대로 들려드리기 위해 포스팅 하는 것입니다. ^^; 

이들은 70년대 후반과 80년대에 많은 인기를 모았으며, 이들 앨범중 가장 유명하고 대중적으로 인기를 많이 모은 앨범을 꼽으라면 아마도 81년도 빅히트 앨범 "4"일 것으로 보입니다. 앨범 제목에서 알겠지만, 이들의 4번째 앨범입니다.

보칼에 루 그램(Lou Gramm)과 기타에 믹 존스(Mick Jones)가 나름 이름 있는 멤버들 이름이라죠. 이들 둘은 나중에 솔로로 활동하기도 했답니다. 70년대 후반 'Feels like the first time', 'Cold as ice', 'Hot blooded', 'Double vision' 등의 Top10 히트곡을 배출하며 왕성한 활동을 합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30sec | F/4.5 | ISO-400
그리고, 81년에 발표한 이 앨범 "4"에서 가장 유명한 곡은 락 발라드인 'Waiting for a girl like you'입니다. 왜냐하면, 이 노래가 빌보드 팝 싱글 차트에서 무려 10주동안이나 2위를 하였기 때문입니다. 당시 오랜 기간 1위를 차지했던 Olivia Newton John의 'Physical'과 Hall & Oates의 'I can't go for that' 에 밀려 1위에 못올랐었지요. 그 덕분에 지금까지 빌보드 역사상 가장 오랜 기간 팝 싱글 차트 2위에 머무른 기록을 가지고 있지만요.
이 노래 외에도 'Urgent'가 4위까지 올랐으며, 'Juke box hero', 'Break it up' 는 Top40에 들었습니다.

강한 락 음악을 하던 이들도, 최고의 인기를 얻은 대표곡은 'Waiting for a girl like you'와 같은 발라드풍의 노래와 또한 'I want to know what love is'의 락 발라드 곡입니다. 앞의 곡은 설명한 바와 같이 10주동안 2위를 차지했으며, 뒤의 곡은 2주동안 빌보드 정상에 오르기도 했답니다. 당시(85년) 우리나라에서 'I want to know what love is'의 인기는 정말 대단했습니다. 


Foreigner - Waiting for a girl like you / Urgent / Juke box hero 들으러가기 (싸이월드 블로그 링크)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NTClic@music 2009.04.21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르너는 딱 한장의 앨범이 있는데 몇집인지는 모르겠고 Hot Blooded라는 곡이 있는 앨범입니다.
    아마 이 앨범 4가 가장 크게 히트한 앨범이 아닐까 생각되는군요^^

  2. BlogIcon 미로속의루나입니다 2009.04.23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미 고즈도 이탈리아 가수죠? 깐소네 부르고요? ㅎㅎ
    음악에 대해 잘 모르는 저는 Cico를 처음 알았네요.

    타조님은 멀티 블로거. 당연히 싸이월드겠거니 생각했는데, 이번엔 네이버 블로그네요.
    타조님 덕분에 좋은 노래 많이 듣네요.
    저는 Cico의 두 노래 중에서 Non Dire Di No가 더 좋네요. ^^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09.04.24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그렇다더군요.
      멀티 블로거라고 하긴 좀 그렇구요.
      싸이월드는 음원때문에 이용하는 것이고,
      네이버가 원래 처음 시작한 곳이라.. ㅎ
      티스토리로 옮겨오긴 했지만, 그곳에도 이웃들이 좀 있어서 유지하는 것이랍니다. 그리고, 싸이에 없는 음원이 가끔 네이버에 있더라구요. ㅎㅎ
      근데, Cico의 댓글을 Foreigner 포스트 밑에 달아주셔서 첨에 헷갈렸습니다. ㅎㅎㅎㅎ

    • BlogIcon 미로속의루나입니다 2009.04.24 2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랏 그러게요?
      이게 어쩌다 요기에 달렸을까요? ㅎㅎ

      귀신이 곡할 노릇이네요. ㅋㅋㅋ

  3. BlogIcon Spike93 2009.04.25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언젠가 이 앨범 포스팅할 생각이었는데..
    저는 이 앨범에서 가장 충격적으로 들었던곡이 사이드2에 있는 Urgent이었습니다.
    처음에 나오는 무지 그루브한 기타와 베이스연주...
    라이센스 엘피로 구매했었는데 아직 잘있는지 확인해봐야 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