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지난주 주말 박스 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던 영화 "해운대", 사람들의 관심이 상당하긴 했습니다.
가끔씩 가던 회사 근처의 영화관이 평일에는 사람이 거의 없는 편인데, 지난번 "트랜스포머2" 만큼은 아니었지만, 거의 80-90% 이상 관객들이 찼던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퇴근하기전 C** 홈피에서 근처 극장 몇군데를 눌러보았더니만, 벌써 예매 관객만으로도 70% 이상의 좌석이 점유가 되었습니다. 새로운 영화들이 많이 개봉하다보니 이전 영화들의 상영관 및 상영 횟수가 확실히 줄어드는 듯 했습니다. 미루다가 아직 보지 못한 "킹콩을 들다"의 경우, 이제 극장마다 한 곳도 채 배정되지 않아 시간을 맞추기가 어려웠습니다. 아마도 결국 극장에서는 보지 못할 듯 합니다. -.-

한국형 재난 영화라고 홍보가 되었지만, 많은 분들의 말처럼 그래픽은 그렇게 실감이 날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역시나, 영화의 드라마적인 요소와 웃음이 영화를 살려주었습니다. 한국형 괴수영화라던 "차우"도 실제 괴수 영화라기 보다는 블랙 코미디 영화에 더 가까운 편이라 많은 분들이 재미있게 보았다고 했습니다만, "해운대"도 상당한 웃음이 터져나왔습니다. 전체가 다 그런 건 아니지만, 코믹 캐릭터를 몇사람 심어놓아 그들이 스크린에 보이면 웃을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그들 코믹 캐릭터의 대부분은 영화 마지막까지 살아남았습니다. 마지막에 안타까운 희생을 했던 한 사람을 빼고는요...

영화를 살렸던 드라마적 요소도 어찌보면 약간 억지스러운 면이 보이긴 하지만, (특히, 구조대원과 놀러온 삼수생의 만남과 그 구조대원의 희생), 일부러 약간의 과장을 더한 것도 있는 듯 합니다. 쓰나미가 등장하기 전까지는 종종 웃음이 터져나왔고, 쓰나미의 출현 이후로는 안타까운 탄식도 가끔씩 흘러나왔습니다. 물론, 그 와중에서도 코믹 캐릭터는 끝까지 제 몫을 합니다. ^^

영화는 봐야 압니다. 누가 이런 말, 저런 말을 늘어놓더라도 자신이 직접 보지 않고는 알지 못합니다.
까다로운 취향을 가진 분만 아니라면 어느 정도 만족도를 줄 수 있는 영화인 듯 합니다.


#1 영화 보면서 약간 신경이 쓰였던 부분은 하지원씨가 너무 곱게 나온 듯한.. 피부를 까맣게 거슬리고, 사투리도 심하게 쓰는 등 지역화에 성공은 했지만, 원래 바탕이 고운 스타일이라 그런지... 혼자서 험하게 살아가기엔 조금... (너무 이쁘게 나온다는 얘기 ㅎㅎ)
#2 윤제균 감독과 하지원씨는 이번이 벌써 3번째 만남이라고 하더군요. "색즉시공", "1번가의 기적"에 이어... 가장 크게 성공한 만남이네요.
#3 야구장에서 행패 부리던 설경구에 대해 이대호 선수가 뭔가 한껀 터뜨릴 줄 알았는데, 안해서 약간 아쉬웠다는.. ㅎㅎ

'공연/영화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피쉬 스토리" (2009)  (0) 2009.08.05
영화 "국가대표" (2009)  (4) 2009.07.30
영화 "해운대" (2009)  (0) 2009.07.29
영화 "차우" (2009)  (14) 2009.07.21
영화 "해피 플라이트 (A Happy Flight)" (2008)  (6) 2009.07.18
영화 "요시노 이발관" (2004)  (2) 2009.07.08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