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깜빡 잊고 있었던 담양 소쇄원 사진을 뒤늦게 올립니다. ㅋㅋ
담양 소쇄원은 당초에 담양 읍내와는 조금 거리가 있어(차로 30여분? 안 멀군요 ㅎㅎ)
갈까 말까 고민하던 곳이었는데,
마침 괜찮은 흑두부 음식점이 소쇄원 바로 맞은편이 있다 하여
겸사 겸사 갔습니다.
소쇄원 때문에 음식점을 갔어야 하는데, 음식점 때문에 소쇄원을 가다니.. ^^;;

소쇄원은 자연과 인공이 결합된 멋진 정원이라고 합니다.
1500년대에 조광조의 제자인 선비 양산보가
속세와 인연을 끊고 자연과 더불어 살고자 만든..
그래서인지, 정말 담양 읍내와는 동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더군요. ^^;
크기는 생각보다 작습니다. 다들 들어와서 어? 이게 다야? 라는 반응을 보이긴 합니다만,
아기자기하게 이쁘게 꾸며놓았습니다.

소쇄원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이곳도 들어가는 입구에 대나무가 늘어서 있습니다.



냇물가에 위치한 곳입니다. 담장 옆 정자에 사람들이 앉아서 쉬기도 하고 그러더군요.

그 옆에 피어있는 노란 꽃이 너무 이뻐서 많은 사람들이 배경으로 사진을 찍더군요.
타남매도 빠질 수 없어 한컷 찍었습니다. 근데 무슨 꽃인지는.. ^^;;



정자옆에 피어있는 이쁜 노란꽃입니다. 오른쪽 사진은 정자에 올라가 놀고 있는 타남매~



소쇄원을 둘러보는데 짧게는 10-20분이면 끝나고, 느긋하게 자연을 감상하면 30-40분 걸립니다. ㅎ

그리고, 화장실을 가야만 볼 수 있는 자연도 있습니다. ^^
화장실 쪽 화단에 피어있는 철쭉과 할미꽃입니다. 검은 나비가 철쭉꽃을 무척 좋아하는군요.



꽃이 이뻐서 이게 뭐지? 했더니만, 타남매 할머니께서 할미꽃이라고 하시네요.

요즘은 잘 보이지 않는다고 하시더군요. 꽃을 보니 왜 할미꽃이라 부르는지 이해가 갑니다. ^^;
이 꽃이 화장실 들어가는 입구 화단에 있어, 화장실을 가지 않으면 쉽게 눈에 띄지 않네요.



소쇄원 들어가는 입구 냇가에 청둥오리 한마리가 놀고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자고 있는 듯 하더니, 아이들이 시끄럽게 구니 일어나서 돌아다니더군요.



'사진들 > 여행,볼만한곳'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해군) 프랑스 리조트  (10) 2011.08.29
수국 (천리포수목원)  (10) 2011.08.17
담양 소쇄원  (12) 2011.05.23
담양 죽녹원~  (12) 2011.05.13
담양 추월산 우리별장민박  (14) 2011.05.11
장성 축령산 편백나무 숲  (11) 2011.05.11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와이군 2011.05.23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도 여기 가봤었어요~
    조용한 분위기가 정말 좋더라구요.
    타순양 오빠 머리에 손을 올리다니~ ㅋㅋㅋ
    타돌군 아량이 넓군요 ^^

  2. BlogIcon 글리체 2011.05.23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산 화랑유원지 이웃분 포스팅 방금 보고 오는 길입니다.
    청보리밭이 너무 이쁘네요...청보리가 언제까지 푸르게 있을지 모르지만 자주 나들이 하시는 타조님께 정보를 드리고 싶어 지네요^^

  3. BlogIcon 보기다 2011.05.23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학다식한 어떤 형님께 들은 얘기론 담양은 죽녹원이 더 유명하지만,
    소쇄원은 건축학도들에게 유명한 곳이라고 하더라구요.
    그만큼 자연 형태를 보존하며 적재적소에 건축물 배치한 것은 드문 건축양식이라 그렇다나 어쨌다나~ㅎㅎ
    죽녹원보다 작기는 했지만 만약에 살 곳을 고르라면 전 소쇄원을 택했을 겁니다.^^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11.05.26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안 그래도 그런 말이 써있더라구요.
      건축학도들이 즐겨 찾는다구요~
      저도 사는 곳을 고르라면 소쇄원을 고를 것 같아요. ㅋㅋ
      죽녹원은 너무 대나무만 있어서리~ ㅎ
      죽녹원은 별장으로 하면 되겠네요. ㅋ

  4. 제로몽 2011.05.23 1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소쇄원!! 전 너무 좋아해서... 한 3시간 앉아서 놀았던 기억이...1시간은 자고...
    날씨 좋은날 또 가고 싶어요~~~~!!!!!!!

  5. 낙화 2011.05.23 17: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저희 아이들도 한번 꼭 보내고 싶은 곳입니다.
    좋은 정보 감사해요.

  6.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1.05.24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양에서 저기를 못가봤네요..ㅎㅎ 나중에 꼭 가볼곳이 하나 더 추가되는 느낌이란 역시 설레인다죠..
    (근데.. 언제 누구랑 어떻게 갈지는 정했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