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전날 너무 일찍 잠이 들었는디 아침 6시에 깨어 산책을 하고, 아침 먹고 펜션을 나오니 오전 8시경이었습니다. 너무 이른 시간이긴 하지만 펜션 체크아웃을 그 시간에 하고 남해를 둘러보러 나왔습니다~
가장 먼저 들린 곳이 지나가다가 발견한 해변인 '솔바람 해변' 또는 '송정 해수욕장'입니다.
언뜻 보니, 3년전에도 지나가다가 여길 들렀던 기억이 납니다. ㅋㅋ
그렇게 좋은 해수욕장은 아닌데, 위치가 좋아서 매번 걸리나 봅니다. ^^

타순양의 손에 올려진 게입니다. 워낙 자그마해서 꾸물거리는 것만 보이지 잘 안보입니다.
그나마 타순양이 잡은 게는 그 중에서는 크기가 좀 있는 것이더라는~ ㅋㅋ


게구멍 주위로는 주위에 게들이 파놓은 모래 뭉치입니다.
대체 어떻게 구멍을 파기에 이렇게 동글동글한 모래 뭉치가 나올 수 있는지 신기하더군요. ㅋㅋ



사진 더보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남해군 미조면 | 송정솔바람해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보기다 2011.08.31 0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로 풍덩~ 안하셨나요?^^
    이른 아침이라 쌀쌀해보이기도 하고 해변에 아무도 없으니 썰렁한 느낌도 드네요.
    밀려오는 파도를 보니 바다가 보고 싶어지네요.
    바다사랑병은 안고쳐지는걸까요?ㅎㅎ
    고운 하루 되시어요~

  2. BlogIcon 글리체 2011.08.31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상에 저렇게 쬐그만 녀석들도 살겠다고 구멍을 파네요 ㅋㅋㅋ
    사진 잘 봤습니다.

  3. BlogIcon 와이군 2011.08.31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손에 있는게 새끼게였군요~
    고향과 가까운 바다라 그런지 친근해보입니다 ^^
    잘 봤습니다~~

  4.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1.09.02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한번 골뱅이 껍질에 살던 게를 꺼내서, 직접 그 게들이 껍질이라는 집이 사라지니 새로 살 집을 땅을 파서 만드는걸 유심히 보니까..

    아주 빠른스피드로 집게발과 침(?)을 이용해서 저런 동그란 덩어리를 땅을 파냄과 동시에 만들어내더라구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