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그동안 영화를 몇편 보았지만, 어찌 어찌 감상평을 올리지 못하다가 오랜만에 올립니다.

상영전 관람 제한 이야기까지 나오며 잔인함에 대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이병헌, 최민식 주연의 영화 "악마를 보았다"를 보고 왔습니다.

영화 내용이야 뭐 말하지 않아도 이런 저런 영화 사이트에서 많이 아실것입니다. 한마디로 얘기하자면, 애인을 처참하게 살해한 최민식에게 이병헌이 악마와 같은 복수를 한다! 이것입니다.

영화속에서 악마는 이병헌과 최민식 둘다를 뜻하는 것 같습니다. 두사람의 잔인함이나 사고 방식이 너무나 닮아 있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 느낀 생각은~ 대체 왜 이런 영화를 만들지?입니다. 둘다 인간의 탈을 쓰고 상상하지 못할 생각과 행동을 자행합니다. 애초에 최민식의 살인 행각이 잘못된 것이지만, 그에 복수하는 이병헌의 복수 행각도 상당히 잘못되어 있습니다. 결국 그 복수심때문에 죄없는 두사람이 당하고, 또 마지막까지 살아있는 사람들의 가슴에 못을 박습니다.

대체 영화는 어디까지 잔혹해져야 하는 것인지요?
날이 갈수록 한국 영화의 잔혹성은 더해져만 가는 듯 합니다. 폭력이 동반되지 않고서는 사람들의 주목을 끌지 못하는 것인지, 아니면 감독의 사고방식이 삐뚫어진 것인지... 영화를 보는 관객들마저도 점점 더 잔혹성에 물들여져가는 듯 합니다. 말초신경도 지속적으로 자극받다보면 신경이 무디어지겠지요 (근래에 나온 스릴러물 대다수가 흥행에 성공한 듯 합니다만)

이런 방식의 영화는 개인적으로 나오지 말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잔인함의 극한으로 치달은 사람들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관객들이 뭘 느껴야 하는건지요? 인간이라는 존재가 한없이 잔혹해질 수 있다! 뭐 이런 걸 느껴야 하나요? 세상엔 좋은 일도 많고, 재미있고 유쾌한 일도 많습니다만, 유독 요즘의 한국 영화들은 잔인함과 잔혹성에만 초점을 맞추는 듯 합니다. 이런 영화를 만들어 인간의 악랄함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것보다는(이걸 굳이 영화에 대한 긍정적 효과라고 말할 수 있다면), 오히려 사람들의 감각을 점점 무디게 하고, 약간씩이라도 사람들의 폭력 성향이 증가할 듯 하고, 또 모방 범죄를 불러일으키는 등 부정적 효과가 훨씬 더 커 보입니다.


표현의 자유라는 구호아래 영화가 어디까지 잔혹스러워질지 모르겠습니다만, 애초부터 피비린내가 잔혹한 B급 영화가 목적이 아니라 일반 관객을 대상으로 영화를 만드는 것이라면, 영화인들이 자신들의 인지도를 높이는 것에만 연연하지 말고, 영화가 사회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고민을 좀 하면서 만들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 너무 흥분해~ 블로그에까지 와서 한바탕 쏟아냅니다만, 어쨋거나 제 개인적 의견입니다. 제 의견에 대한 불만이 있다면, 니가 영화를 알아? 건방지게 뭔 x같은 소리야? 라고만 말하지 마시고, 이런 류의 영화가 어떤 점에서 도움이 되는지 설명해주시면 좋겠네요.

'공연/영화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클라라" (2008)  (7) 2011.01.15
영화 "더 콘서트" (2009)  (15) 2010.12.04
영화 "악마를 보았다" (2010)  (24) 2010.08.27
영화 "청설" (2009)  (6) 2010.07.27
영화 "이끼" (2010)  (22) 2010.07.18
영화 "Eclipse(이클립스)" (2010)  (10) 2010.07.09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laire。 2010.08.27 0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하신 부분에 저도 공감합니다.
    영화가 가상의 이야기이고 사회 또는 인간의 단면을 드러낸다고 해도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을 간과해서는 안 되겠지요.
    범죄수사물이나 이런 류의 영상들이 실제 범죄에도 많은 영향을 준다더군요..

  2. BlogIcon 글리체 2010.08.27 0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나~ 오나전 공감가는 포스팅입니다.
    남편이 하도 보고 싶다고 해서(올드 보이의 최민식을 극장에서 못 본것이 한이 된다며...) 휴가 마지막날 함께 봤는데 잔인한 장면이 예상되면 여지없이 저는 고개를 떨구고 보지도 못했습니다.
    영화 끝난 후 저는 뭥미? 남편은 잼있다며 또 한번 보고 싶다고 하대요--;;;
    그런 역할에 최민식씨 말고는 다른 배우는 없는 걸까 라는 생각도 했어요
    이제 그만 그런 몹쓸 역할은 그만 했으면 하는...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10.08.27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시나 남자들은 재미있어하는 분들도 제법 되는군요.
      익숙해지다보면, 점점 더 잔혹한 영화가 나와야 만족을 하게 될거에요.
      두 배우가 연기는 정말 좋았어요. 그런 좋은 연기를 이런 영화에 사용한다는게 많이 아쉬웠구요. 이궁~

  3. BlogIcon 글리체 2010.08.27 09: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까 최민숙 오타 지적질을 깜빡 잊고 걍 가서 다시 왔어요 ㅋㅋㅋ

  4. 구름 2010.08.27 14: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 오군이 보고와서 여직 본 영화 중 젤루 무섭고 끔찍했다면서, 그런데 그런 영화를 너무 잘만들었다는게 더 싫다고 하더군요.
    저는 아저씨도 칼씬은 거의 눈감고 본지라 이 영화는 볼 엄두를 못내고 있으면서 계속 볼까말까만 하고 있는데 타조님 글 읽으면서 결정했어요. 안봐야지!루요 ^^;

  5.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0.08.27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방범죄를 부추길 수 있는 영화.. 어느정도 규제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6. miller 2010.08.27 2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지운 감독, 너무 감각적으로 흐르는 사람이라 쫌..
    이제 잔인함에 호소하기로 했나부죠?

    타조님과 같은 반응도 적지 않아요.
    저는 원래도 안 볼 셈이었지만
    그 마음이 더 굳어지는 듯.

  7. 앤슬리 2010.08.28 0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안 볼려구요.
    잔인한 영화는 너무 무서워요.
    정말 이제는 귀신 보다 사람이 더 무서운 듯.

  8. BlogIcon 보기다 2010.08.30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보길 잘했다는...;;

  9. BlogIcon 와이군 2010.08.30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키우다보니 이젠 고어물이나 하드코어한 영화들 못보겠더라구요 ㅠ.ㅜ

  10. BlogIcon 초코송이^^ 2010.09.02 2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가 갈수록 잔인해져가네요.
    이제는 잔혹영화라고 불러도 될 듯합니다.
    사람의 상상력이란 한계가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너무나 잘 만든 영화라는 생각을 하긴했지만
    모방범죄가 일어나지 않을까 걱정되네요.
    현실세계에서도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생각하면 오싹합니다.

  11. BlogIcon Caelyn 2010.09.03 0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찬성한표요.. 요즘 너무 느끼고 있던중이에요.한국영화 점점 왜이래..이러면서 말이죠. 도대체 이유가 머죠? 설경구딸을 복수의 도구로 사용했던 류승범주인공 그영화 제목이..암튼 ..정말..잔혹함과 끔찍함에 화까지 났습니다.

  12. 세이지 2011.01.20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백만달러를 걸고 벌이는 생중계 케이블 방송을 표방하던 영화를 보고 같은 생각을 했었는데요.

    사람 머리에 석궁을 쏘고 웃는 것이 사람들에게 어떠한 의미를 줄 수 있는지에 대해 생각을 해봤습니다. ㅎㅎ

    극한 상황에서 인간성을 유지할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된다고 그걸 꼭 영화화해야 하는걸까라는 생각도 들었구요.

    하기는 소비자로서는 안보는 것으로 영화에 대한 평가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표현의 자유라는 것도 의미가 있겠네요.

  13. BlogIcon 혼미 2011.01.30 0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영화 전에 봤었는데 우리나라 영화치고 굉장히 잔인하더군요..!
    우리나라영화에선 가장 잔인한 영화가 아니었나 싶었어요.
    개인적으로 이영화감독인 김지운감독은 좋아하긴 한데
    김지운감독의 '달콤한 인생'은 참 정말 잘만들었는데 말이죠
    어느 드라마나 어느영화에 출연했던 이병헌의 모습보다
    '달콤한 인생'에서 이병헌의 매력을 잘뽑아냈단 느낌이랄까요